본문 바로가기

뉴스

박원순 "새 광화문광장 사업, 소통으로 더 탄력받을 것"(종합)

댓글0
"설계안 재검토가 사업 포기 아냐…정치적 고려 안 해"
"국감 면제 요청은 조국과 상관없어…조국 때문에 광화문광장 미룬 것도 아냐"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김지헌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20일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사업과 관련해 설계안 재검토가 사업 포기는 아니라며 오히려 시민과 소통으로 사업이 더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KBS 1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와 전화 인터뷰에서 새 광화문광장 사업을 포기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핵심은 현재 설계안(검토)은 물론이고 반대 의견까지 시민의 목소리를 폭넓게 담겠다는 취지"라고 답했다.

박 시장은 "오히려 이번 기회에 약간의 갈등이 있었던 정부와 더 단단한 공감대가 형성됐고 시민의 목소리까지 다양하게 수용되면 사업 추진에 더 탄력받을 것"이라며 "사업 추진에 도움이 된다고 판단해 결단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시장은 전날 시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과 관련해 시기에 연연하지 않고 시민 소통과 공감의 결과에 전적으로 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기존 설계안의 수정과 함께 이르면 내년 초로 예상됐던 착공도 지역 주민의 민원을 고려해 내년 4월 총선 이후로 미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 시장은 "처음부터 원점으로 돌아가는 것은 아니다"라면서도 "실시설계까지 다 마친 상태였으나 모든 것을 놓고 시민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합의를 이뤄가겠다는 취지"라고 강조했다.

총선 전 착공이 정치적으로 부담이 됐을 거라는 의견에 대해서는 "전혀 고려사항이 아니다"라며 "그랬다면 오히려 더 빨리 추진했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YTN라디오 '이동형의 정면승부'와 한 전화 인터뷰에서도 "공감대가 단단해지면 사업이 더 빨라질 수도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가 일종의 '대선 플랜' 아니냐는 질문에는 "물론 그런 얘기도 있었지만, 이것이 어떻게 박원순의 사업인가"라며 "지난 8년간 저는 하드웨어 사업 안 하겠다는 얘기를 일관되게 했고 행동으로 보여줬다"고 단언했다.

그는 구체적인 소통 방법에 대해 "지금까지는 시민위원회가 있어서 거기서 주로 일했고 저는 잘 되는 줄 알았다"며 "이제 제가 현장으로 직접 가서 시민들을 만나고 교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박 시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의 가족 펀드 의혹 검증을 피하려고 국정감사 면제 로비를 했다는 야권의 주장과 관련해서는 "무책임한 정치공세"라며 "전국체전 일정과 겹쳐 대체 방안을 고려해달라고 요청한 것은 사실이나 조국 장관과 무슨 상관이 있는지는 전혀 알지 못한다"고 해명했다.

박 시장은 "어려운 경제와 민생을 해결하는 데 국회가 집중해줬으면 좋겠다"며 "삭발까지 단행하는 결기를 민생 살리기에 올인해 주시면 얼마나 좋을까 하는 게 대다수 국민의 바람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 '조국 정국에 청와대나 당에 부담을 주지 않고자 광화문광장 사업을 미루는 결단을 내렸다'는 추측에 대해선 "박원순의 길은 한번 결정했다고 직선으로 가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제 철학에 기반해서 결단한 것"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광화문광장 조성사업 기자회견 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19일 서울 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광화문광장 조성사업 시기에 연연하지 않겠다고 발표하고 있다. 2019.9.19 chc@yna.co.kr



okk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