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레알, 지단 경질 힘들다? 위약금 '1,051억 원' 필요

댓글0
인터풋볼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레알 마드리드가 부진 속에도 지네딘 지단을 경질하기 힘들 전망이다.

스페인의 '스포르트'는 20일(한국시간) "레알이 지단을 이번 시즌에 경질하기 위해서는 8,000만 유로(약 1,051억 원)가 필요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레알 마드리드는 19일 오전 4시(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 위치한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열린 PSG와의 2019-20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A조 조별리그 1차전 원정경기에서 0-3으로 패했다.

레알은 디 마리아에게 2골을 실점했고, 후반 추가시간 뫼니에에게 쐐기골을 얻어맞았다. 베일과 벤제마가 PSG의 골망을 흔들었지만 핸드볼 파울과 오프사이드가 선언된 것이 뼈아팠다.

실망감은 컸다. 특히, 지단을 향한 실망감이 상당했다. 지난 3월 훌렌 로페테기, 산티아고 솔라리 체제로 성적 부진 굴욕을 겪은 레알은 지단의 복귀를 결심했다. 레알은 지단에게 총력 지원을 약속하며 다시 손을 잡았다.

야심 차게 이번 시즌을 준비했지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압도적인 성적을 보여주지 못하고 있으며, 여기에 우세가 점쳐진 PSG전마저 패하고 말았다. 이에 레알 수뇌부의 불만이 언론을 통해 심심치 않게 들려오고 있으며, 주제 무리뉴 감독의 선임설 역시 대두됐다.

그러나 지단의 경질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스포르트'에 따르면 지단의 계약기간은 3년 6개월에 연봉은 1,300만 유로(약 171억 원)이며, 경질 시 모든 금액은 8,000만 유로 상당이라고 한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포토 더보기

인터풋볼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