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일본 신문, 1면에 '한국인 관광객 급감'…정부는 딴청

댓글0


[앵커]

어제(18일)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 수가 지난달 들어 반토막 났다는 일본 정부의 발표가 있었습니다. 일본의 주요 신문들이 일제히 1면 머리기사로 이 소식을 다뤘는데 우려를 쏟아냈습니다. 하지만 일본 정부는 큰 타격은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도쿄에서 윤설영 특파원입니다.

[기자]

지난달 한국인 관광객 수가 지난해에 비해 반 토막 났다는 성적표가 나오자 일본은 충격에 빠졌습니다.

주요 신문들은 관련 기사를 1면에 실었습니다.

관광객의 60%가 한국인이었던 오이타현의 경우 저가 항공까지 운항을 중단하면서 한국인 관광객의 씨가 말랐다고 보도했습니다.

단체 관광객 1200명 분이 전부 취소된 골프장의 실태도 전했습니다.

훗카이도의 지방은행이 관광업계를 상대로 긴급융자 창구를 연 것도 소개됐습니다.

한국인 관광객의 빈자리는 도쿄 도심에서도 쉽게 눈에 띕니다. 수출규제 이전까지만 해도 한국인들로 붐볐던 관광지인데요. 지금은 한국어가 거의 들리지도 않고 안내문에도 한국어는 사라졌습니다.

[인근 상인 : 한국인 관광객만 절반 정도 줄어든 것 같습니다. 매상도 30% 정도 영향이 있습니다.]

그래도 일본 정부는 다른 나라 사람들이 많이 와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일본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은 전년 대비 16% 늘었고, 유럽과 동남아시아도 13% 늘어나는 등 큰 폭으로 증가했습니다.]

하지만 일본과 가까운 대만이나 홍콩의 경우 2번 이상 왔던 재방문객이 많아 성장세를 더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것이 업계의 분석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윤설영 기자 , 배송희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다른포토 더보기

JTBC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