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삭발 현장에 정무수석 보낸 文...靑 "염려와 걱정 메시지 전달"

댓글0
文대통령, 黃대표 삭발 현장에 강기정 정무수석 보내
黃대표, 강 수석에 "조국 파면해야 한다는 뜻 대통령에 전해달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6일 조국 법무부 장관 파면을 요구하며 청와대 앞에서 삭발을 한 것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염려와 걱정의 메시지를 황 대표에게 전달했다고 고민정 대변인이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날 황 대표 삭발 직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오후 수석·보좌관 회의가 끝나자마자 강기정 정무수석을 불러 황 대표 삭발과 관련해 염려와 걱정의 말씀을 전달했고, 강 수석이 (삭발 현장으로 직접 가서) 황 대표를 만나 이를 전달했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강 수석은 황 대표에게 "삭발을 재고해달라는 의견도 전달했다"고 했다.

고 대변인은 '황 대표가 삭발한 이유가 조 장관 임명 강행 때문인데 그에 대해 대통령과 청와대의 입장이 있어야 하는 시점이 아닌가'라는 질문에는 "따로 거기에 대한 (대통령) 말씀은 없었다"고 말했다. 다만 황 대표가 강 수석에게 조 장관을 파면해야 한다는 요구를 전달했고 강 수석은 "대통령께 잘 전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박정엽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조선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