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천하장사 눌렀다' 女 씨름 이변 속출

댓글0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노컷뉴스

11일(수)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19 추석장사씨름대회 무궁화장사에 오른 조현주(구례군청)가 황소트로피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대한씨름협회)


추석장사씨름대회 여자부 개인전에서 잇따라 이변이 일어났다.

최중량급인 무궁화급(80kg이하)에서 조현주(구례군청)가 현재 여자천하장사를 꺾고 명절을 앞두고 파란을 일으켰다. 매화급(60kg이하) 이아란(남양주씨름협회)도 강자들을 제압하며 돌풍의 주인공이 됐다.

조현주는 11일(수) 전라남도 영암군 영암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19 추석장사씨름대회' 무궁화급 결승에서 최희화(안산시청)를 2 대 1로 눌렀다. 부상에서 복귀한 뒤 장사의 감격을 누렸다.

첫 판에서 조현주는 끌어치기로 먼저 최희화를 누르며 기선을 제압했다. 천하장사 최희화도 두 번째 판을 따내며 만만치 않은 저력을 보였다. 그러나 마지막 판에서 조현주가 상대 공격을 밀어치기로 되치며 장사에 올랐다.

매화급에서도 이아란이 이변을 일으켰다. 8강에서 이 체급 최강 양윤서(콜핑)를 제압한 이아란은 결승전에서도 이연우(안산시청)를 2 대 0으로 완파하고 첫 장사 타이틀을 차지했다.

국화급(70kg이하)에서는 '여자 이만기' 임수정(콜핑)이 이변을 허락하지 않았다. 정확하게 빠른 기술로 박선(화성시청)을 가볍게 제압했다.

임수정은 단체전에서도 소속팀의 우승을 이끌며 2관왕에 올랐다. 설창헌 감독이 이끄는 콜핑은 결승에서 화성시청을 3 대 1로 눌렀다. 임수정은 양윤서에 이어 첫 두 판 연승을 이끌었고, 화성시청이 세 번째 판에서 김시우의 승리로 분위기를 바꾸는 듯했지만 국화급 서현이 정은미를 누르고 우승을 확정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포토 더보기

노컷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