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판문점? 스웨덴? 北美 실무협상 어디서 열릴까

댓글0
美 비건 대표 방북 가능성도 있어…물밑 협의 중일 듯
연합뉴스

북미 실무협상팀 카운터파트. 리용호-폼페이오, 김명길-비건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북한과 미국이 이달 중 비핵화 실무협상을 개최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면서 그 '무대'가 어디가 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북한이 지난 9일 이달 하순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만큼 양국은 '뉴욕채널' 등을 통해 협의에 들어갔을 것으로 관측된다.

아직 윤곽이 드러나지 않았으나, 현재로서는 판문점이나 스웨덴 등 북한대사관이 주재한 제3국이 거론되고 있다.

북한과 미국은 지난해 6·12 싱가포르 정상회담을 앞두고 작년 5월 27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실무회담을 했다.

당시 협상을 이끌었던 성 김 인도네시아 주재 미국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그해 7월 1일 다시 만나 후속 협상을 벌인 곳도 판문점이었다.

연합뉴스

北美실무협상(CG)
[연합뉴스TV 제공]



북미 실무협상팀이 마주할 수 있는 또 다른 후보지로는 스웨덴 스톡홀름이 있다.

스톡홀름은 실무협상을 총괄하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직을 맡은 후 처음으로 최선희 제1부상을 대좌한 곳이다.

두 사람은 스웨덴 외교부가 주최하는 국제회의를 계기로 지난해 1월 19일부터 3박 4일간 스톡홀름 외곽에서 3박 4일간 합숙하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준비했다.

스웨덴이 아니더라도 북한대사관이 있는 제3국에서 만날 수 있다. 북한은 라오스·말레이시아 등 아시아에 9개, 독일·영국 등 유럽에 8개 대사관을 운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미, 이틀째 두문불출 '합숙담판'…협상에만 집중 (CG)
[연합뉴스TV 제공]



비건 대표가 북한 평양으로 들어가 자신의 카운터파트로 알려진 김명길 전 베트남대사를 만날 가능성도 열려있다.

비건 대표는 지난해 2월 6일 평양에서 당시 자신의 카운터파트로 지명된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를 만나 제2차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협상을 했다.

미국 뉴욕에서 이달 말 개막하는 유엔총회를 계기로 북미가 만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각국 대표가 집결하는 유엔총회 일반토의는 이달 24일부터 시작된다.

다만,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일반토의에 참석하지 않는다는 뜻을 밝힌 만큼 북미간 고위급대화가 열릴 가능성은 높지 않아 보인다.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