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저물가’? 김밥 1년새 10% 오르고 삼계탕은 1만5000원 육박

댓글0
- 소비자물가 상승률 0%대라는데
- 외식물가는 1년새 최고 9% 넘게 올라
헤럴드경제

자료:한국소비자원


[헤럴드경제=도현정 기자]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줄곧 0%대 초중반에 머물면서 일각에서 디플레이션 우려가 나오고 있지만, 실제 소비자들이 체감하는 외식물가는 이와 전혀 상반된 것으로 나왔다.

서울 지역에서 냉면이나 비빔밥으로 한 끼를 해결하려 해도 1만원은 쥐어야 가능하고, 김밥 가격은 1년 사이 10% 가까이 올랐다.

12일 한국소비자원의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공시된 바에 따르면 서울에서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대표 외식 품목 8개 중 7개가 1년 사이 가격이 올랐다.

가격 상승률이 가장 큰 품목은 김밥이었다. 지난해 8월 한 줄에 평균 2192원이었던 김밥은 올해 8월 2408원으로 9.9%나 올랐다. 비빔밥은 지난해 8월보다 5.0% 가격이 올라 8808원으로 집계됐다. 냉면은 1.7% 오른 8962원이었다. 김치찌개 백반은 전년보다 4.5% 올라 6269원, 칼국수는 2.9% 상승한 6923원이었다. 삼계탕은 1.6% 오른 1만4462원이었다. 서울에서 냉면이나 비빔밥 한 그릇을 먹으려 해도 1만원, 삼계탕을 먹겠다면 1만5000원은 있어야 가능한 셈이다.

8개 품목 중 유일하게 삼겹살만 200g 기준 1만6489원에서 1만6154원으로 2.0% 가량 내렸다. 이는 돼지 사육량이 늘면서 올해 돼지고기 가격이 전반적으로 약세를 보이는 것의 연장선으로 보인다.

kate01@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