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정경심 소환에 입닫은 검찰…추석 이후 '막바지 소환' 전망

댓글0
한번에 조사…수사 기법상 효율에 정치적 부담 덜어
檢 '역풍 빌미' 소환 횟수·공개 여부로 잡음 사전차단
뉴스1

10일 오후 경북 영주시 동양대학교 교양학부 정경심 교수연구실이 굳게 닫혀 있다. 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가 속도감 있게 진행되는 가운데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는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의 소환 시기가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다.

정 교수를 둘러싼 사건 수사가 '현재 진행형'인 만큼 당장 소환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검찰은 정 교수 소환 계획과 관련해선 "방식과 시기를 고민하고 있다"며 일체 언급을 자제하고 있다.

12일 검찰 등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조 장관 일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 의혹을 비롯해 딸 조모씨의 입시비리·특혜 장학금 의혹, 동생 부부의 웅동학원 공사대금 채무에 대한 무변론소송 의혹 등 관련 수사를 동시다발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이 때문에 정 교수의 소환은 그가 받는 여러 혐의에 대한 압수물 분석과 관련자 조사가 일정 부분 마무리된 이후 혐의의 윤곽이 어느 정도 그려진 '수사 막바지'가 될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린다.

검찰이 조 장관 관련 의혹의 핵심인물로 정 교수를 정조준하고 있는 만큼, 정 교수를 상대로 단번에 여러 혐의에 대한 사실관계를 따져 묻는 것이 수사 기법상 효율적이란 판단에서다.

또한 현직 법무부 장관 부인을 여러 차례 소환하는 것도 검찰로서는 부담일 수 있다.

검찰은 이같은 원칙론적 입장은 확인하면서도 정 교수의 구체적 소환시기에 대해선 극도로 말을 아끼고 있다.

통상 주요 사건 핵심 피의자에 대한 소환 일정이 사전에 공지되기도 하지만 검찰은 이번 정 교수 소환 일정과 관련해선 미리 알리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검찰 관계자는 "정 교수가 받는 다른 혐의들에 대한 수사 경과를 보면서 효율적으로 조사를 진행하는 방식과 시기를 고민하고 있다"면서도 "구체적인 소환 계획은 정해진 바 없다"고 잘라 말했다.

뉴스1

윤석열 검찰총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구내식당을 향해 이동하고 있다. News1 민경석 기자


법조계 안팎에선 검찰의 이같은 '신중론'엔 검찰을 관할하는 현직 법무부 장관을 겨냥한 전방위 수사로 법무부-검찰 대립 구도가 형성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대체적이다.

검찰이 외부적으로는 '정치적 중립'을 강조하며 '살아있는 권력'으로 평가받는 조 장관을 향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지만, 자칫 역풍의 빌미를 줄 수 있는 정 교수 소환 횟수나 공개 여부로 잡음을 일으키는 것을 사전 차단하겠다는 의도가 깔려 있다는 관측이다.

다만 일각에선 검찰이 공소시효 만료 당일이라는 급박한 상황에서 정 교수 소환 조사 없이 전격 기소라는 승부수를 던진 만큼 소환 시기 역시 예측을 벗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도 나온다.

특히 검찰 입장에선 정 교수가 압수수색 전 자신이 근무하는 동양대 사무실에서 컴퓨터와 서류뭉치를 반출하는 등 증거인멸을 한 정황이 확인돼 '초기 수사 대응이 늦었다'는 비난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소환 시기를 앞당길 수 있다.

이런 가운데 정 교수는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함께 일했던 이인걸(46·사법연수원32기) 변호사를 비롯한 법무법인 다전 소속의 변호사들을 선임해 재판에 대비하고 있다. 전날엔 이재명 경기도 지사의 1·2심 변호를 맡았던 LKB파트너스 김종근 변호사(56·18기) 등 6명이 추가로 선임계를 제출했다.
so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