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혼내시려고요?"…'수미네반찬' 김수미, 지역 명인 가르침에 '순한 양' [어저께TV]

댓글0
OSEN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수미네반찬’ 김수미가 어린 양이 됐다. 김수미는 각 지역 명인들의 가르침을 받으며 이날만큼은 ‘스승’이 아닌 ‘제자’가 됐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수미네 반찬’에서는 추석을 맞이해 각 지역 명인들이 출연해 추석 차례상을 차렸다.

추석 차례상은 각 지역에 따라 천차만별이었다. 이에 ‘수미네 반찬’에서는 전라도, 강원도, 경상도, 제주도 명인들을 스튜디오로 초대해 특별한 차례상들을 소개했다.

OSEN

‘전라도 명인’은 다름아닌 김수미였다. 김수미는 전라도 차례상에는 가자미가 빠지지 않는다면서 통으로 가자미를 삶는 법을 전수했다. 통째로 쪄서 차례상에 올린 뒤 이를 더 맛있게 먹기 위한 양념장을 전수, 밥 반찬으로 딱 맞는 ‘가오리찜’이 완성됐다.

이어 김수미는 반건조 오징어를 통으로 부쳐먹는 ‘통오징어전’을 소개했다. 평소에도 이 반찬에 밥을 먹는다는 김수미의 통오징어전은 낯설지만 궁금하게 만들었다. 우유에 담아둔 통오징어에 밀가루를 바르고, 계란옷을 입혀 약한 불에 부쳤다. 조미된 양념이 남아있어 짭짤한 맛이 밥 반찬으로는 제격이었다.

OSEN

강원도 차례상을 위해서는 심명순, 심명숙 명인이 출연했다. 자매 사이기도 한 두 사람은 ‘한식대첩’ 등을 통해 최현석 셰프와 인연이 있었다. 두 사람은 문어가 차례상에 올라간다면서 문어를 예쁘게 삶고, 차례상에 올리는 법을 상세하게 설명했다.

이 과정에서 김수미는 지적을 받기도 했다. 문어를 삶을 때 그냥 넣으려 했던 것. 강원도 명인들은 차례상에 올라가는 문어인 만큼 예쁘게 삶아야 한다면서 어떻게 삶아야 예쁜 모양이 나오는지 알려줬다.

OSEN

경상도 차례상을 위해서는 박경례 명인이 나섰다. 박경례 명인 역시 한 프로그램에서 최현석 셰프와 인연이 있었다. 모두에게 낯선 ‘군소’라는 해산물과 전복 등을 이용한 꼬치가 차례상에 올라간다고 설명하면서 독성이 있는 군소, 참소라, 갑오징어 손질법을 전수했다. 꼬치를 선보이면서 간장 양념을 곁들여 ‘전복군소조림’을 완성했다.

김수미는 이 과정에서 또 혼났다. 오징어 등에 칼집을 내야 더 맛있고 예뻐지는데 그렇게 하지 않은 것. 박경례 명인은 안타까운 듯 어떻게 하는지 보여주기 위해 김수미를 데리고 자신의 도마로 갔고, 김수미는 영문을 몰라 “저 혼내시려고요?”라고 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마지막 명인은 제주도에서 온 김동익이었다. 제주도 특산물 흑돼지를 이용한 흑돼지고기산적을 전수하기 위해 직접 고기까지 들고 온 김동익은 구수한 제주도 사투리로 친근함과 웃음을 선사했다. 돼지고기 써는 법, 꼬치 꽃는 법 등을 알려줬지만 이를 제대로 듣지 못한 김수미는 또 실수를 하고 말았다.

김수미의 실수에 김동익은 “이렇게 하면 어떡합니까”라고 말하며 아쉬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수미도 어리둥절한 모습을 보였는데, 이는 평소 김수미와 달라 웃음을 자아냈다.

차례상 차리기를 모두 마친 김수미는 만든 반찬들과 자신이 가져온 반찬들을 상에 꺼내 놓으며 진수성찬을 마련했다. 김수미와 장동민, 셰프들, 명인들은 상에 앉아 추석 명절에 모인 가족들처럼 함께 이야기를 나누며 식사를 했다. /elnino8919@osen.co.k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OSEN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