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어게인TV] '악마가' 이설, 영혼 계약으로 송강 살렸다→영혼 잃고 '폭주'

댓글0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악마가' 방송캡쳐


이설이 박성웅과 영혼 계약으로 영혼을 회수당했다.

전날 11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에서는 김이경(이설 분)이 영혼을 잃고 폭주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루카(송강 분)가 김이경에게 가던 중 교통사고를 당했다. 김이경은 정신을 차리지 못하는 루카를 붙잡고 오열했다. 하립(정경호 분)이 루카를 발견하고 모태강(박성웅 분)에게 "아무일도 없을거라고 했잖아 약속했잖아"라고 소리쳤다. 이어 하립은 김이경에게 "계약하자 나랑 네 영혼 네 소원이면 루카 살릴수 있어 내가 다 해결해준다고 했잖아 소원이 4개나 이루어지는거야 네 오빠 친구 일 다 해결되고 딱 하나만 루카를 위해서 쓰자 할수 있지 경아"라고 제안했다.

김이경은 "그냥 평범해지고 싶어 나때문에 불행한 사람 아무도 없게 나 때문에 슬퍼지는 사람 없게 그냥 평범하게"라고 말했고 김이경의 계약서에 '구원'이라는 소원이 작성되었다. 그리고 김이경이 계약서에 싸인을 하자 루카가 병원에서 살아난 모습으로 발견됐다.

이후 공수래(김원해 분)는 "나는 영혼이 없으니까 나도 모르게 어쩔 수 없이"라며 변명하는 하립에게 "네놈 영혼은 멀쩡하다. 자네가 이경이한테 계약을 하겠다고 한 순간 그놈이 영혼을 돌려놨다. 순전히 자신의 의지대로 한거다"라고 말해 하립이 충격받았다. 하립이 영혼을 회수당하고 모태강에게 김이경의 영혼을 가져오겠다고 했던 순간 모태강이 하립에게 영혼을 돌려줘 하립이 눈물을 흘렸던 것.

이어 김이경의 계약으로 김이경의 아빠 김택상(정기섭 분)이 일어나고 친구 유동희(손지현 분)의 동영상이 사라졌다. 그리고 김이경은 전과 다른 차가운 모습으로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김이경은 루카에게 "기적을 믿어? 네 아버지가 너 때문에 영혼을 팔았다 너를 살리려고 하립이 서동천씨다"라고 밝혔다. 사실을 알게된 루카는 하립을 찾아가 "미안해요. 내가 계속 아파서"라고 말했다.

하립이 이충렬(김형묵 분)과 대화하던 중 김이경이 찾아왔다. 김이경은 "아저씨는 막지 못해요. 이제 하립은 추락할겁니다"라며 자신의 녹음본을 들려줬다. 하립은 "네 영혼 돌려놓을 수 있는 방법 있을거다. 내가 반드시 돌려줄게"라고 했다. 이에 김이경은 "음악 그만두세요. 그리고 아저씨가 돌려주는게 아니라 내가 되찾는거다. 원래 내꺼잖아요. 소울엔터에서도 나가주세요. 아저씨는 되고 이충렬 대표님은 안되고 아저씨는 뭐가 다른데요?"라고 답했다.

하립이 모태강을 찾아갔다. 하립은 모태강에게 "한입가지고 두말하는거 그거 너한테도 명목없는데 나 종신계약 필요없으니까 내 영혼 가져가고 이경이 계약 끝내자 영혼이 없다는거 그건 살아도 인간이 아니잖아"라고 말했다. 이에 모태강은 "내가 문제하나 낼테니까 맞춰봐. 루카의 생명, 이경이 영혼 어느게 더 소중한가 이경이를 위해서 아들을 목숨을 버릴 수 있어? 봐 쉽잖아"라며 하립을 돌려보냈다.

한편 강과장(윤경호 분)은 김이경의 영혼을 되찾기 위해 애쓰는 하립에게 "인간의 의지 영혼이 없어도 가끔 돌아온다고 들었다. 해결책을 찾아야겠죠. 우리 각자 스스로"라고 말했다. 이어 강과장은 차에서 정신을 잃은 사람을 구하려다 교통사고를 당했다. 그리고 강과장은 자신이 그리워하던 딸과 재회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헤럴드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