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RE:TV] 전미라, '라스' 떠나는 윤종신에 전한 진심(with.라익이)

댓글0
뉴스1

'라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전미라가 '라디오스타'를 떠나는 남편 윤종신에게 진심을 전했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 MC 윤종신은 12년간 정들었던 곳에 작별의 인사를 했다. 해외에서 진행하는 '이방인 프로젝트'를 통해 보다 음악에 집중하기 위한 선택이었다.

이날 윤종신은 남겨진 이들에게 노래를 선물하기 위해 무대에 올랐다. 이때 영상 편지가 공개됐다. 아내 전미라와 아들 라익이였다.

전미라의 고백은 진심이 묻어났다. 그는 "'라디오스타'로 오래 사랑 받은 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말했다.

특히 "당신이 결혼하자마자 나한테 '너는 시합 다니면서 이방인으로 살아봤는데 어땠냐'고 부러운듯 물어봤을 때 이런 상황을 예견했던 것 같다"고 털어놔 눈길을 모았다.

전미라는 "벌써 결혼한지 13년이 지났다"면서 "우리 가족은 한마음으로 응원하고 이해하고 지지한다. 가서 많이 느끼고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되는 계기이길 바란다"고 밝혀 큰 감동을 선사했다.

라익이도 거들었다. 아빠를 향해 "미국 가서 총 조심하고, 소매치기 당하지 말고, 술 마시지 말고, 잘 지내고"라는 메시지를 던져 웃음을 줬다. 또한 "아빠가 좋은 나라에 있을 때 놀라갈게"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에는 윤종신의 '절친'들인 장항준, 유세윤, 김이나, 박재정이 게스트로 출연해 이목을 끌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