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파라과이 前독재자 별장서 유골 발견…신원확인 위해 DNA 검사

댓글0
독재정권 시절 실종자 시신일 가능성 제기
연합뉴스

스트로에스네르의 별장으로 추정되는 주택 아래서 나온 유골
[A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파라과이의 옛 군부 독재자 알프레도 스트로에스네르의 별장으로 추정되는 주택 밑에서 의문의 유골이 발견돼 전문가들이 발굴과 신원 확인에 나섰다.

11일(현지시간) AP통신에 따르면 파라과이의 감식 전문가들은 파라과이 동부 시우다드델에스테의 주택 아래에서 10일부터 유골 발굴 작업을 시작했다.

이곳에서 유골이 처음 발견된 것은 지난 4일이었다.

비어있던 이 집에 무단으로 들어와 살던 이들이 이 집이 스트로에스네르 가문의 소유였다는 소문을 듣고 숨겨진 보물이 있을까 땅을 파 내려갔고, 화장실 바닥에서 유골을 발견한 것이다.

유골은 모두 네 명의 것으로 추정됐다.

연합뉴스

유골 발굴하는 전문가들
[AP=연합뉴스]



파라과이 언론 등은 이곳이 스트로에스네르가 여름 별장으로 쓰던 곳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당국은 집 소유주에 대해 아직 정확히 확인된 바는 없다고 밝혔지만, 파라과이 내에서는 이 유골이 군부 독재 시절 실종된 이들의 시신일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스트로에스네르는 1954년부터 1989년까지 무려 35년간 파라과이를 철권 통치한 인물이다. 군부 쿠데타로 실권한 후 브라질 망명 중 2006년 사망했다.

스트로에스네르 집권 당시 파라과이 내에서는 1만9천862명의 반체제 인사 등이 체포됐고, 1만8천722명이 고문 피해를 받았으며, 459명이 살해되거나 실종됐다.

감식 전문가인 로헬리오 고이부루는 영국 BBC에 "군부 독재 시절 이 집에서 살려달라는 사람들의 외침과 비명이 들렸다는 보고도 있었다"며 "많은 시신이 묻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유골 발굴이 완료되면 아르헨티나 전문가들이 신원 확인을 위한 DNA 검사 등에 나설 예정이라고 AP는 전했다.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