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주 52시간제 1년…광화문 직장인 근무시간 하루 40분 줄어

댓글0
매일경제

주 52시간제가 시행되고 1년이 지나면서 직장인들의 근로시간이 실제로 감소하고, 직장 인근 술집이나 노래방 등은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고용노동부는 케이티(KT)와 비씨카드에 의뢰해 직장인이 많은 광화문, 여의도, 판교, 가산디지털단지 등 4개 지역에서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직장인들의 변화된 삶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직장인들은 평균적으로 하루 13.5분의 근무시간이 감소하고, 사무실 인근의 유흥과 저녁 급식 이용액은 줄어든 반면 여가·문화·자기계발 관련 업종의 이용액은 크게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사는 주 52시간제 시행 전인 작년 3~5월과 시행 후인 올 3~5월 자료를 비교하는 방식으로 기지국에 잡힌 휴대전화 신호 정보를 이용해 진행됐다.

지역별로 보면 대기업이나 공공기관이 많은 광화문 일대의 근무시간이 하루 평균 39.2분 감소해 가장 크게 감소했다. 금융 업종이 밀집한 여의도는 9.9분, IT기술 업종이 모여 있는 판교는 9.7분이 감소했다. 그러나 주 52시간제가 아직 시행되지 않은 중소기업들이 모여 있는 가산디지털단지의 경우 오히려 근로시간이 0.6분 증가하는 결과가 나오기도 했다. 광화문을 기준으로 하면 일주일에 200분(3시간 20분), 월 평균 870분(14시간 30분)의 근로시간 감소가 나타난 것이다.

연령별로 보면 20~30대 직장인은 4개 지역 모두에서 근무시간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는 이를 두고 "일과 생활의 균형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청년층의 특성이 반영된 결과"라고 했다.

출퇴근 시간은 4개 지역이 모두 퇴근시간이 당겨지는 경향을 보였고, 특히 광화문과 여의도 일대에서는 출근시간은 늦어지고 퇴근시간은 빨라지는 결과가 나왔다. 고용부는 "9시에 출근해 6시까지 일하는 분위기가 정착돼가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판교, 가산 디지털 단지 일대에서 근무하는 직장인은 출근 시간과 퇴근 시간 모두 당겨지는 경향이 나타났다.

2017년 8월에서 작년 5월까지 기간과 시행 후인 작년 8월에서 올해 5월까지 기간 중 BC카드 이용 사례를 대조해 파악된 소비패턴에서도 재미 있는 결과가 나왔다. 광화문을 비롯한 4개 지역의 카드 이용액은 헬스클럽, 테니스, 수영, 볼링을 포함한 스포츠·레저 업종에서 눈에 띄게 증가했다. 여의도의 경우 스포츠·레저 업종 이용액은 103.5% 급증했다. 판교에서는 여행 업종 이용액이 93.8% 증가했고 광화문에서는 여행 업종 이용액이 56.5% 늘었다. 가산디지털단지는 학원 업종 이용액이 84.0% 증가했다. 직장 인근 주점과 노래방을 포함한 유흥 업종 이용액은 감소했다. 감소 폭은 판교(18.4%)와 광화문(9.3%)이 컸다. 직장인이 회식 등을 줄이고 스포츠·레저 등을 즐긴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최희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매일경제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