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주 52시간제' 근무시간 13분 줄고 스포츠ㆍ학원 이용액 18% 늘어

댓글0
이투데이

(고용노동부)


지난해 7월 근로자 300인 이상 사업장의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 이후 직장인 근무시간이 평균 13.5분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스포츠 레저, 학원, 여행 등 여가.자기계발 관련 업종 이용액은 평균 18.3% 증가했다.

고용노동부는 11일 케이티(KT)와 비씨카드에 의뢰해 광화문, 여의도, 판교, 가산디지털단지 등 4개 지역에서 주 52시간제시행 이후 직장인의 근무 시간, 출퇴근 시간과 여가 활동 업종의 매출액 변화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3~5월과 올해 같은 기간을 비교한 결과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직장인 근무시간은 13.5분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주 52시간을 이미 시행하고 있는 대기업이 많은 광화문의 근무시간이 605분에서 565.8분으로 39.2분 감소했다. 금융 업종 대기업이 다수 분포한 여의도와 정보 기술 업종 대기업이 주로 분포한 판교의 경우에 각각 9.9분과 9.7분 줄었다. 다만, 주 52시간제가 시행되지 않은 중소기업들이 모여 있는 가산디지털단지는 0.6분 증가했다.

연령별로는 근무 시간이 가장 길었던 40대가 15.8분으로 가장 많이 감소하고, 30대는 14.1분, 20대는 11.8분, 근무 시간이 가장 짧았던 50대가 10.2분으로 가장 적게 감소했다.

지역별로는 20~30대 직장인은 4개 지역 모두에서 근무 시간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부는 "일과 생활의 균형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하는 청년층의 특성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2017년 8월~2018년 5월까지의 서울시 비씨카드 이용액과 2018년 8월~2019년 5월 이용액을 분석한 결과, 주 52시간제 시행 이후 여가‧문화‧자기계발 관련 업종의 이용액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무실 인근의 유흥, 저녁 급식 이용액은 감소했다.

이투데이

(고용노동부)


전체 업종의 이용액은 9.2% 증가한 반면 여가, 문화, 자기계발 관련 업종의 경우 주 52시간 시행 이전에 비해 시행 이후 이용액이 평균 18.3% 증가했다.

업종별 이용액 변화의 주요 특성을 보면 스포츠 레저, 학원, 여행 등 업종의 소비가 전반적으로 증가했다. 특히 헬스 클럽‧테니스‧수영장‧볼링장 등의 소비 증가세가 뚜렷했다.

반면 사무실 인근의 일반 주점, 노래방, 유흥주점등 유흥 업종 소비는 하락하는 추세였다. 기업에서 시행하는 저녁 급식(위탁급식) 매출도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고용부는 "이번 통신정보와 신용카드 이용액의 빅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주 52시간제를 시행한 이후 직장인의 근무 시간 감소 경향과 퇴근 시간이 빨라지는 행동 변화가 유의미하게 관찰됐다"며 "근로 시간 감소로 인한 여유 시간을 여가와 자기 계발 등을 위해 사용하는 등 생활 유형 변화가 소비 행태의 변화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주 52시간제는 내년 1월부터는 50~299인 사업장, 2021년 7월부터는 50인 미만 사업장에 단계적으로 확대 적용된다.

[이투데이/세종=박은평 기자(pepe@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이투데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