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위기의 YG', 연습생 이탈 막아라

댓글0
타 기획사와 계약 협의 소문 불거져
"연습생 신규유입과 만료는 일상적" 반박
이데일리

[이데일리 스타in 김은구 기자] YG엔터테인먼트가 연습생 이탈을 막느라 고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가요계 관계자들에 따르면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에서 연습생 생활을 해왔던 가수 지망생들이 다른 기획사들과 이적을 위한 협의에 나서고 있다. 이들 중에는 애초 7월 데뷔가 예고됐던 신인 그룹 트레저13 멤버 선발을 위한 YG의 자체 오디션 프로그램 ‘YG보석함’, YG 소속 연습생으로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에 출연했던 연습생들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현재 YG를 나와 새로운 기획사와 계약을 맺은 사람이 있는가 하면 계약 협의를 마무리 중인 연습생들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연습생은 기획사에 있어 ‘예비 자산’이라 할 수 있다. 연습생이 모두 데뷔를 하는 것은 아니지만 현재 기획사 시스템에서 연습생 생활이 데뷔를 하기 위해 자신의 기량을 발전시키고 검증받을 수 있는 유력한 방법인 게 사실이다.

연습생 계약은 기획사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부분 1년 정도 짧은 기간으로 맺는다. 계약기간이 끝나서 기획사를 옮기는 것은 정상적인 움직임이다. 하지만 그 기획사가 YG라는 것은 YG의 현재 상황을 대변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YG는 국내 최정상급으로 꼽혀온 기획사다. 많은 연습생, 가수 지망생의 선망의 대상이었다. 그러나 간판 그룹인 빅뱅의 멤버 승리가 각종 비리가 일어난 클럽 버닝썬 운영에 참여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팀 탈퇴 및 계약 해지를 한 것을 시작으로 아이콘 멤버 비아이의 마약 의혹, 비아이에 대한 수사과정에서 YG의 무마 시도 의혹 등이 제기되면서 YG는 위기를 맞고 있다. 실질적 수상인 양현석 전 대표 프로듀서는 해외 원정 도박 혐의로도 수사 선상에 올랐다.

가요계에서는 트레저13의 데뷔가 기약 없이 미뤄진 것도 이 같은 상황과 맞물린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관계자들은 “트레저13의 데뷔 연기는 그 이후에 주어질 기회를 기다려야 하는 연습생들에게 상실감으로 이어졌고 결국 다른 기획사로 이적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편 양현석 프로듀서는 승리와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MGM호텔 카지노에서 도박을 한 혐의로 이번 주 경찰의 소환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양현석 프로듀서는 지난 2014년 외국인 재력가에게 성접대를 알선한 혐의도 받고 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이데일리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