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보훈행정, 호국·독립·민주 한쪽으로 치우치지 말고 공정해야"(종합)

댓글0
文대통령, 박삼득 보훈처장에 당부…'軍출신 반대' 독립운동단체 의식한 듯
"보훈 수혜자 최대한 확대, 실질적 지원 노력"…박 처장 "국민 체감토록"
연합뉴스

문 대통령, 박삼득 신임 국가보훈처장과 '악수'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박삼득 신임 국가보훈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악수하고 있다. 2019.8.19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오전 청와대에서 박삼득 신임 국가보훈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임명장 수여 뒤 가진 환담에서 "35년 간 군 생활, 전쟁기념사업회 회장 등 공공부문에서 뛰어난 운영 능력을 보여줬기에 보훈 분야 적임자로 판단해 임명했다"며 "보훈단체들의 기대가 큰 것으로 알고 있다"고 축하했다고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특히 "보훈이 호국·독립·민주 세 분야로 돼 있는데 나라 발전을 위해 헌신했다는 점에서는 같지만, 성격이 다를 수 있다"며 "보훈처가 성격이 다른 것을 포용하고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말고 공정하게 소통하면서 잘 이끌어 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독립운동 관련 단체들이 군 출신 인사의 보훈처장 발탁으로 독립유공자에 대한 정책이 미흡하다며 박 처장 임명을 철회하라는 요구를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김원웅 광복회장과 ㈔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 회장인 함세웅 신부는 지난 13일 '조선의열단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명의로 박 처장 임명을 철회해 달라는 내용을 담은 서한을 청와대에 전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2020년 보훈 정책이 매우 중요하다. 6·25 전쟁 70주년, 4·19 혁명 60주년,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청산리·봉오동전투 100주년을 맞는다"며 "호국·독립·민주 세 분야를 아우르면서 우리 국민이 우리 역사를 잘 기억하고, 우리 보훈을 한 단계 더 높이는 계기로 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정부 들어 보훈처장을 장관급으로 격상하고 보훈을 강화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며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을 제대로 예우·지원해야 국민도 애국심·충성심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언제든지 국가가 책임진다는 믿음이 있을 때 국민이 헌신할 수 있고 이것이 국민통합을 이루는 힘"이라며 "따듯한 보훈을 실현해 달라"고 언급했다.

또 "해외 독립유공자 후손을 모시고 6·25 전사자 유해를 발굴하는 일 등 보훈 수혜자를 최대한 넓게 확대하고 실질적으로 지원하도록 노력해 달라"고 주문했다.

이에 박 처장은 "국민께서 보훈 정책을 체감토록 하는 게 보훈처의 가장 큰 역할"이라며 "우리 정부 들어 보훈이 달라졌다고 느끼도록 잘 살피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박 처장은 16일 취임식에서 현 정부에서 진행 중인 보훈 관행과 관련한 개혁을 지속해서 추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