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패스트트랙' 한국당 배째라 계속 "당의 입장 따를 것"

댓글0
세차례 출석요구서 뒤 개별 접촉에 한국당 의원들 거부 의사
CBS노컷뉴스 김태헌 기자

노컷뉴스

자유한국당 엄용수 의원 (사진=연합뉴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도중 바른미래당 채이배 의원을 감금한 사태로 고발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4명(엄용수·여상규·정갑윤·이양수)이 경찰의 출석 요구에 "당의 입장을 따를 것"이라며 거부 의사를 밝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19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3차례 출석 요구에도 불응한 한국당 의원 4명에게 개별 접촉을 했느냐'는 질문에 "4명 모두 '당의 입장을 따르겠다'는 답변을 했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패스트트랙 수사 도중 채이배 의원 감금 사태와 관련해 이들 한국당 의원 4명에 대해 세 차례 출석요구서를 보냈지만, 모두 불응했다.

패스트트랙 관련 경찰 수사 선상에 오른 국회의원은 모두 109명이며, 경찰은 이 중 50명에게 출석을 통보했다.

지금까지 경찰에 출석한 의원은 민주당과 정의당 등 17명이다. 민주당 서영교 의원도 조만간 경찰에 출석할 예정이다. 반면, 출석한 한국당 의원은 한명도 없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노컷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