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스타부부 이혼에 애먼 불똥…'송송'은 박보검-'안구'는 소속사 대표[종합]

댓글0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배우 구혜선(35)과 안재현(32) 부부가 파경 위기에 처하면서, 두 사람이 함께 소속된 HB엔터테인먼 대표 이름이 언급되고 있다. 두 사람의 이혼에 애먼 불똥이 엉뚱하게 튀고 있는 것. 비슷한 전례가 있었음에도 학습되지 않는 분위기다.

구혜선은 지난 18일 자신의 SNS에 안재현과 불화 사실을 알렸다. 그러면서 구혜선은 이혼 이야기가 오간 것은 사실이나, 안재현을 향한 배신감으로 홧김에 결정한 것이며 여전히 이혼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구혜선은 "타인에게 저를 욕하는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 저와는 상의 되지 않은 보도다. 저는 가정을 지키고 싶다"고 밝혔다.

그러나 안재현 측은 구혜선의 주장과 달리 두 사람은 이미 오래전 이혼에 합의한 상황. 또한 구혜선은 먼저 변호사를 선임해 먼저 이혼 합의서 초안을 작성해 보냈고, 안재현 역시 변호사를 빠른 시일 내 선임해 9월 내로 이혼 절차를 마무리하고 싶다는 뜻을 보였다.

스포티비뉴스


이후 구혜선은 자신의 문자 메시지도 추가로 공개했는데, 공개된 메시지에 따르면 구혜선은 안재현과 한솥밥을 먹고 있는 소속사에서도 나가겠다는 뜻을 밝히며 "오늘 이사님 만나 이야기했는데 당신이 대표님한테 내가 대표님과 당신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은 것, 이로서 부부와 회사와 신뢰가 훼손됐다는 것에 대해 이야기 전달했다고 들었어"라고 말했다.

일부 누리꾼들은 구혜선이 언급한 '대표님'을 HB엔터테인먼트의 문보미 대표로 지목했고, '안구' 커플 이혼에 문보미 대표의 개입이 있었다는 추측을 내놓았다. 실제로 이들이 이혼이 알려지고 하루가 지난 19일 현재, 국내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문보미 대표의 이름이 오르내리고 있다.

이와 관련, HB엔터테인먼트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그러나 근거 없는 억측은 뜻밖에 인물이 피해를 볼 수 있다. 실제로 최근 또 다른 스타 부부가 이혼하면서 악성 루머에 후폭풍을 겪었다. 송중기-송혜교가 결혼 1년 9개월 만에 이혼, 그 과정에서 당사자뿐만 아니라 송중기와 절친한 소속사 후배이자, 송혜교의 최근작이었던 '남자친구'를 함께 한 박보검도 지라시로 곤욕을 겪었다.

스포티비뉴스


결국 송중기, 박보검의 소속사는 "선처 없는 법적 대응을 진행한다"고 칼을 빼 들었다. 송중기, 박보검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소속 아티스트들과 관련한 악의적인 비방 및 허위사실 유포, 각종 루머와 명예훼손 게시물에 대해 6월 27일부로 법적 대응을 시작했음을 알려드린다"며 "송중기, 박보검의 명예를 훼손하는 악성 허위 루머에 대해서는 선처 없는 대응을 하겠다"고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온,오프라인을 막론하고 '스타 부부'의 이혼을 둘러싼 '허위 지라시'는 입에서 입으로, '카톡방'에서 '카톡방'으로 전달되고 있다. 최근 비슷한 사례가 있었음에도 근거 없는 추측은 퍼지고 있고, 심지어 확신하는 분위기다. 앞서 관련 루머로 몸살을 앓은 2차 피해자들이 법적 대응 등 칼을 빼 들었지만, '루머'는 또다시 되풀이되고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이혼이라는 이슈만으로도 상처이자 아픔이 큰 이들에게 '애먼 불똥'까지 가중, 쓰라리게 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스포티비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