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일본차 불매] 현대기아차·벤츠 반사익...시장 ‘고착화’

댓글0
[편집자] 일본의 수출 규제에 맞서 우리 국민들은 일본제품 불매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일본 차도 예외가 아닙니다. 이를 수입하는 국내 법인과 일선 매장 관계자들은 “할 수 있는 게 없다”며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합니다. 뉴스핌은 일본차 불매운동이 자동차 산업과 시장에 가져온 변화를 짚어보고, 전망하는 기획을 마련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7월 보다 이번 달이 더 걱정스럽습니다.”

“자동차 비즈니스는 캔맥주 수입과 달라서 장기적으로 보고 있습니다.”

“국내 일본차 업체 종사자들도 한국 사람입니다.”

“일본 불매 운동이 앞으로 얼마나 지속될지 아무도 알 수 없습니다.”

'No Japan'으로 대표되는 ‘일본 불매운동’이 뜨겁다. 일본차 수입 및 판매에 종사하는 이들은 난처하다. 한국인으로서 십분 이해할 수 있지만, 장기화될 경우 생업에 영향을 받을 수 있어 걱정이 늘고 있다.

이 상황을 뒤집어 보면,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메르세데스-벤츠 등의 시장 장악력은 더 커질 수 있다. 현재 일본차를 판매하는 대기업 딜러사는 GS그룹, KCC, 효성, LS그룹 등이다. 코오롱그룹은 BMW와 볼보 등을 판매한다.

뉴스핌

서울 양재동 현대기아차 본사 [사진=현대차]


◆ 생계 걸린 이슈 “밤잠 설쳐”...혼다 계약 90% 취소

닛산과 혼다를 판매하는 딜러사 본사 임원은 19일 “매장에서 계약 파기 등이 늘어나고 있다"며 " ‘NO JAPAN’이 불거진 지난달보다 8월 판매 실적이 더 걱정된다”고 토로했다. 이어 “다른 수입차 브랜드와 달리 우리는 본사가 판매 사원을 직접 정규직으로 고용하고 있다”면서 “수입차 사업은 장기적인 비즈니스인 만큼, 현재로선 직원들을 상대로 구조조정 등 조치는 없다”고 말했다.

또 다른 수입차 관계자는 “일본차 업체 종사자들도 대부분이 한국인들 아니냐”며 “일본 불매운동이 일본차 수입·판매 종사자들에게는 생계가 걸린 이슈이기 때문에 요즘 밤잠을 설친다”고 어려운 상황을 전했다.

일본차 업체들은 8월 판매 실적이 지난달 보다 큰 폭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7월 초 시작된 일본 불매운동이 시차를 두고 이달에 나타날 것이란 우려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에 따르면 7월 일본차 업체 판매량은 모두 감소했다. 토요타는 866대로 전년 동기 대비 32% 줄었고, 혼다는 468대에 그쳐 33% 쪼그라들었다. 닛산은 신형 알티마 출시에도 불구하고 35% 감소한 228대에 머물렀다. 렉서스는 982대로 24% 감소했으나, 올들어 7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9354대로 33% 증가세다.

혼다가 가장 뼈아프다. 혼다는 7월까지 신형 어코드 등 신차를 통해 6152대 판매고를 올렸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70% 증가한 것. 하지만, 앞으로를 전망할 수 없다.

혼다 딜러사 관계자는 “일부 매장에서 계약이 90% 취소되기도 한다”며 “수입사인 혼다코리아나 딜러사나 현재로선 대응할 수 있는 게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 일본차 불매운동=국산차 운동?..시장 고착화 가속 전망

일각에선 ‘일본차 불매운동=국산차 운동’으로 확대 해석하기도 한다. 소비자들이 일본차 대신 국산차로 시선을 돌리지 않겠느냐는 얘기다. 업계에선 반은 맞고, 반은 틀린 시각이라고 본다.

유럽 수입차 임원은 “일본차 소비자가 독일차 등 유럽차로 올 가능성이 크지 않지만, 국산차로 갈 가능성도 작다”며 “하이브리드 등 일본차 업체에 특화된 일부 모델들은 현대차와 기아차 쪽으로 이동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7월까지 완성차 업체는 내수 시장에서 88만6162대를 판매했다. 이 가운데 현대차와 기아차는 각각 44만4399대, 28만9950대로 총 73만4349대를 차지했다. 점유율은 82.9%.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1%p(포인트) 늘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수입차 시장에서 독보적이다. 7월까지 점유율 31.4%로 1위이다. 2위는 BMW 16.8%, 3위는 렉서스 7.2% 등과 격차가 크다.

지난해 같은 기간 벤츠와 BMW의 점유율 각각 28%, 24%였으나 올해 더 벌어졌다. BMW는 지난해 화재 사건 이후 점유율이 떨어졌다. 다만, 최근 내놓은 X 시리즈 등이 인기를 끌어 벤츠와의 격차를 줄이고있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현대차와 기아차가 팰리세이드, K7, 셀토스 등 출시하는 차마다 대박을 치며 시장을 독식하는 반면, 한국지엠과 르노삼성, 쌍용차가 부진했다”며 “520d 등 화재 사건으로 BMW코리아 회장에 대한 경찰 수사와 함께 검찰의 기소 여부 등이 남아 벤츠의 독주는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일본 불매운동은 당분간 현대차, 기아차, 벤츠 등의 점유율을 보다 높여 시장 고착화를 가속시킬 것이란 게 업계와 학계의 중론이다.

peoplekim@newspim.com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