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패스트트랙 수사' 김병기, 경찰 출석…"한국당도 받자"

댓글0
패스트트랙 수사대상 현역의원 총 109명
민주당·정의당 협조…한국당 여전히 '불참'
3회 모두 불응 한국당 의원 부정적 반응
민갑룡 청장 "여러 보강수사 진행하겠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박영태 기자 = 지난 5월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정보화시대 국회와 정보기관 국가정보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는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2019.05.22.since1999@newsis.com


【서울=뉴시스】안채원 기자 =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오전 '패스트트랙 수사' 피고발인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하면서 "한국당 의원들도 나이스하고 베스트하게 조사를 받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재 경찰은 지난 4월25일 밤부터 26일 새벽까지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의안과 앞에서 벌어진 몸싸움 등 이른바 '패스트트랙 충돌'과 관련해 수사기관에 접수된 20건의 고소·고발건 중 18건을 수사 중이다.

경찰이 수사 중인 피고발·고소인은 총 121명이며, 이 가운데 109명이 현직 국회의원이다. 한국당 소속 의원이 59명으로 가장 많고, 더불어민주당 40명, 바른미래당이 6명, 정의당 3명, 무소속 1명 등이다.

민주당은 지난달 16일 백혜련 의원을 시작으로 지금까지 총 13명이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영교 의원은 다음주께 경찰에 출석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당도 윤소하 원내대표와 이정미 의원 등 2명이 경찰에 출석했다.

그러나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경찰에 출석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출석 요구에 불응한 자유한국당 의원 17명에 대해서도 다시 출석 요구를 한 상태다. 이 중 2회 출석 요구를 받은 의원은 8명이고, 3회 출석 요구를 받은 의원은 9명이다.

경찰은 3회 출석요구에 불응한 엄용수·여상규·정갑윤·이양수 의원 등 4명에 대해서는 출석 의사를 확인하기 위해 개별 접촉을 진행 중이나, 부정적인 반응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지난 8일 경찰은 추가 영상 분석을 마치면서 새롭게 소환대상에 이름을 올린 한국당 의원 6명과 민주당 의원 6명 등 국회의원 12명에게 추가로 출석요구서를 보냈다.

한편 경찰은 민갑룡 경찰청장 이날 오전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에서 열린 출입기자단과의 정례간담회에서 "관련된 증거자료 분석이 덜 됐다"며 "출석을 통해 수사를 하면 더 빨리 수사하겠지만, (한국당 의원들이 출석하지 않아) 다른 방법으로 여러가지 보강 수사를 진행해야한다"고 밝혔다.

출석 불응자들에 대한 체포영장 발부 계획에 대해서는 "체포는 법적으로 필요성과 상당성의 요건들을 갖춰야 한다"며 ""(우선) 전반에 걸친 불법행위와 관련자료에 대한 보강수사를 할 수 있는 만큼 다 하겠다"고 말했다.

newkid@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페이스북][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