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그린피스 核전문가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시 동해 유입"

댓글0
국회 탈핵모임·그린피스 한국사무소, 국회서 간담회 개최
연합뉴스

숀 버니 원자력전문가가 말하는 후쿠시마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후쿠시마 오염수 위기' 보고서의 저자인 숀버니 그린피스 독일사무소 수석 원자력전문가가 14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초청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2019.8.14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숀 버니 독일사무소 수석 원자력 전문가는 14일 "후쿠시마 원전의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가 방류되면 동해로 유입될 것"이라고 말했다.

버니 수석은 이날 국회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과 그린피스 서울사무소의 공동주최로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오염수의 문제점과 진실' 기자 간담회에서 "후쿠시마 원전 사태 이후의 방사성 오염수의 문제는 그간 (활동하며) 알리려던 문제 중 가장 심각하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앞서 버니 수석은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기고문을 통해 일본이 후쿠시마 제1 원전에 쌓아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00만 톤(t)을 바다에 방류하려 한다고 지적한 바 있다.

버니 수석은 이와 관련,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 110만 톤 태평양에 방류하면 동해의 방사성 물질도 증가할 것"이라며 "동해까지 (유입에) 약 1년이 소요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2015년∼2016년 동해의 세슘137(Cs-137)수치가 사고 전에 비해 2배 증가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인공 방사성동위원소인 '삼중수소'와 플루토늄에 대해선 "(이 물질이 포함된) 용융물의 경우 반감기만 해서 2만4천500년 가량으로 추진된다"며 "(방류될 경우) 심각한 상황이 오래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후쿠시마 원전을 관리하는 도쿄전력이 오염수를 방류하려는 계획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도쿄전력은 2022년 여름이면 저장탱크 용량이 더이상 허락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지만, 이건 오염수 방류 위해 설명해야하는 기본적 논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쿄전력이 원전 부지내 추가 저장탱크를 설치할 공간이 있다는 환경단체 등에 대한 제대로 답변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국 정부를 향해선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의 방류 계획을 중단할 것을 일본 정부에 요구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해 국제해사기구(IMO) 당사국 회의에서 한국정부는 오염수 문제에 대한 답변을 요구하고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며 "앞으로도 한국정부의 구체적인 요구들이 지속돼야 하고, 추가조치 역시 가능하고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의 대표인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인사말에서 "일본이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면 인류에 대한 범죄행위"라며 "(일본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방사능 오염수가 통제되고 있다고 말하는 것은 거짓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일본 정부에 관련 정보의 투명한 공개를 강력히 요청해야 한다"며 "후쿠시마의 진실이 국민에 잘 전달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숀 버니 원자력전문가가 말하는 후쿠시마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후쿠시마 오염수 위기' 보고서의 저자인 숀버니 그린피스 독일사무소 수석 원자력전문가가 14일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열린 초청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2019.8.14 yatoya@yna.co.kr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