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文대통령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 용기에 진실과 마주해"

뉴스1|입력 2019-08-14 11:19
댓글 0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m.news.zum.com/articles/54374005
"피해자들의 존엄·명예 회복하기 위해 최선 다할 것"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메시지
뉴스1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 /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기림의 날)을 기리며 "할머니들이 계셔서 우리도 진실과 마주할 수 있었다"라며 "항상 슬픔이 희망으로 승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SNS에 올린 글을 통해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가는 것이 할머니들의 희망을 이어나가는 것"이라며 이렇게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늘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이라며 "작년 처음으로 국가기념일로 지정했고, 두 번째 기림의 날을 맞았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가 오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기릴 수 있었던 것은 28년 전 오늘, 고(故) 김학순 할머니의 피해사실 첫 증언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그날 할머니는 '내가 살아있는 증거입니다'라는 말씀으로 오랜 침묵의 벽을 깨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학순 할머니의 용기에 힘입어 슬픔과 고통을 세상에 드러낸 할머니들께서는 그러나, 피해자로 머물지 않으셨다"라며 "여성인권과 평화를 위해 연대하는 인권운동가가 되셨고, 오늘 1400회를 맞는 수요집회를 이끌며 국민들과 함께 하셨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존엄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인류 보편적 관점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평화와 여성인권에 대한 메시지로서 국제 사회에 공유하고 확산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할머니들의 노력에 감사드린다"라며 "세계 시민사회와 연대하여 다른 나라의 피해자들에게도 희망을 주셨던 수많은 할머니들과 김복동 할머니를 기억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 뉴스1


'8월14일'은 지난 1991년 위안부 피해자 고(故) 김학순 할머니께서 위안부 피해사실을 최초 공개 증언한 날이다.

김학순 할머니의 공개 증언 이후 1992년 1월8일 미야자와 기이치 당시 일본 총리의 방한을 계기로 시작한 '수요시위'는 이날 1400회를 맞는다. 이날은 제7차 세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이기도 해 국내 13개 도시와 일본, 영국, 호주, 뉴질랜드 등 해외 9개국 21개 도시에서 세계 공동행동 형식으로 진행된다.
silverpap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m.news.zum.com/articles/54374005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최신 포토 기사 더 보기

뉴스1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