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한강 몸통 시신 3일째 수색…"부검결과 사망원인 미상"

연합뉴스|입력 2019-08-14 10:51최종수정 2019-08-14 12:36
댓글 0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m.news.zum.com/articles/54372860
방화대교∼김포대교 3.9㎞ 대대적 수색…신원 확인 주력
(고양=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 한강에서 발견된 몸통 시신의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을 알 수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경기 고양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 사망 원인은 미상으로 나왔다"면서 "다만 시신의 상태 등으로 봤을 때 살해된 뒤 최근에 유기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집중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시신의 팔다리와 얼굴 등이 날카로운 도구에 의해 절단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여 살인사건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부검 결과 시신에서 특별한 외상이나 장기 손상은 나타나지 않았으며, 살해된 뒤 시신이 훼손됐는지 등 정확한 사망 경위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경찰은 우선 시신의 신원을 확인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을 통해 유전자(DNA) 감식 작업 중이며, 인근에서 접수된 실종신고와 대조 작업도 진행 중이다.

나머지 시신과 유류품을 찾기 위해 경력도 총동원했다.

경력 120명과 드론 3대, 경찰견과 소방 수난구조대가 투입돼 한강 방화대교∼김포대교 약 3.9㎞ 구간에서 대대적인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또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시신 유기 경로를 추적 중이다.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께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표류 중인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남성의 알몸 몸통 시신이 발견됐다.

시신의 크기와 형태 등으로 미뤄 20대에서 50대 사이의 비교적 젊은 성인 남성으로 추정되고 있다.



연합뉴스

폴리스라인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suk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m.news.zum.com/articles/54372860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최신 포토 기사 더 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