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공군 하사, 부친과 화재현장 뛰어들어 3명 목숨 구해

연합뉴스|입력 2019-08-14 08:39최종수정 2019-08-14 09:08
댓글 0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m.news.zum.com/articles/54368167
공군 강지호 하사 "'살려달라'는 아이들 외침 소리에…"
연합뉴스

강지호 하사
[공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살려주세요!' 하는 아이들의 다급한 외침을 듣고 반드시 구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주말 외출 중이던 공군 부사관이 부친과 함께 불길이 치솟는 주택 화재현장에 뛰어들어 아이 두 명 등 세 명을 구조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주인공은 공군 제1전투비행단 항공기정비대대 강지호 하사(25).

14일 공군에 따르면, 강 하사는 일요일인 지난 11일 부친의 일을 돕기 위해 외출에 나섰다가 전남 담양군 대전면에서 화염과 연기에 휩싸인 주택을 목격했다.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을 정도의 짙은 연기에 휩싸인 주택 안에서는 '살려달라'는 아이들의 다급한 목소리가 들려왔다.

주택 안에서는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 한 분과 아이 두 명이 밖으로 빠져나오지 못하고 있었다.

이미 연기를 들이마신 어르신은 고통을 호소하고, 아이들은 당황해 어찌할 바를 모르고 있던 안타까운 상황이었다. 출입문도 안에서 잠겨있었다.

부친과 함께 이 주택 출입구를 부수고 안으로 진입한 강 하사는 먼저 아이 두 명을 구조했고, 이어 거동이 불편한 어르신을 부축해 간신히 밖으로 빠져나왔다.

강 하사는 이후 119에 신고한 뒤 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어르신과 아이들을 돌봐주기도 했다.

전남 담양경찰서는 이날 오전 강 하사에게 인명구조에 대한 유공으로 경찰서장 표창을 수여했다.

경찰은 "강지호 하사의 신속한 대응이 없었다면 자칫 인명사고가 발생할 수 있었다"며 "지역사회를 대표해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강 하사는 "어르신과 아이들이 무사해 정말 다행"이라며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것이 본분인 군인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아래의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할수있습니다.

http://m.news.zum.com/articles/54368167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최신 포토 기사 더 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