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류현진, 21세기 세계 최고 투수···그레인키보다 낮은 자책점

댓글0
뉴시스

【로스앤젤레스=AP/뉴시스】LA 다저스의 선발투수 류현진이 16일(현지시간) 미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의 경기에서 1회 투구하고 있다. 시즌 10승째에 도전하는 류현진은 3회까지 무실점 투구를 펼치고 있고 다저스는 3회 말 현재 1-0으로 앞서 있다. 2019.06.17.


【서울=뉴시스】김희준 기자 = 류현진(32·LA 다저스)이 메이저리그(MLB)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고 있다. 메이저리그(MLB) 전반기 역대 평균자책점 순위에서도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메이저리그 통계 전문 사이트인 베이스볼레퍼런스는 18일(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류현진이 1913년 이후 MLB 전반기 평균자책점 9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류현진은 올 시즌 14경기에서 9승 1패 평균자책점 1.26의 빼어난 성적을 거뒀다. '이달의 투수'로 선정된 5월 한 달 동안 6경기에서 45⅔이닝을 던지며 3자책점 만을 내줘 평균자책점 0.59를 기록했다. 6월 들어서는 3경기에서 0.45(20이닝 1자책점)로 더 낮아졌다.

류현진은 전날 시카고 컵스와의 홈경기에서 7이닝 2실점을 기록했으나 2실점이 모두 6회초 저스틴 터너의 실책이 발단이 된 것이어서 비자책점으로 기록됐다.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이 공식기록이 된 1912년 이래 시즌 개막 이후 14경기에서 역대 다저스 선발 투수 가운데 가장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했다.

아직 전반기가 끝나지 않았지만 류현진이 크게 무너지지 않는 한 순위를 지킬 가능성이 높다.

베이스볼레퍼런스에 따르면 1913년 이후 MLB 전반기 평균자책점 1위는 1918년 워싱턴 새너터스의 월터 존슨으로 0.76을 기록했다. 2위는 1914년 보스턴 레드삭스의 더치 레오나드(0.90), 3위는 1968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밥 깁슨(1.06), 4위는 1913년 워싱턴의 월터 존슨(1.12), 5위는 1981년 휴스턴 애스트로스의 밥 네퍼(1.15)다.

그 뒤를 1917년 시카고 화이트삭스의 에디 시코티(1.21), 1914년 시카고의 어브 랜지(1.23), 1968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루이스 티안트(1.24)가 차례로 잇고 있다.

라이브볼 시대가 시작된 1920년 이래 류현진보다 낮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한 선수는 깁슨과 네퍼, 티안트 등 3명 뿐이다.

2000년대 이후로 따지면 류현진이 단연 1위다. 2000년대 이후 MLB 전반기 평균자책점 2위는 잭 그레인키(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가 다저스 시절인 2015년 기록한 1.39다. 2000년 보스턴의 페드로 마르티네스가 기록한 1.44가 세 번째로 낮다.

jinxij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페이스북][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다른포토 더보기

뉴시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