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韓유튜버, OECD포럼서 "대한민국은 몰카 천국"...외교부 "관여 안해"

댓글0
"패널 선정 OECD 사무국이 전담"
배씨, OECD서 '대한민국 몰카 천국' 등 발언 논란

조선일보

유튜버 배리나씨가 OECD 포럼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조선일보DB


외교부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포럼에서 "한국은 몰래카메라 천국"이라는 발언을 해 논란을 빚은 유튜버 배리나(본명 배은정)씨가 포럼에 참석한 배경과 관련해 "패널 추천이나 선정에 정부가 관여한 바 없다"고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28일 정례브리핑에서 배씨가 OECD 포럼에 참석하게 된 배경에 대해 "해당 포럼은 전적으로 OECD 사무국 주관으로 개최되는 행사고 포럼 패널 추천이나 선정은 사무국이 전적으로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배씨는 지난 21~22일(현지시각)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OECD 포럼 '소셜미디어와 정체성' 토론에 패널로 참석해 "한국의 어떤 장소에서든 몰래카메라가 존재한다" "한국에서 구체적인 물증이 없을 경우, 몰카범이 잡혀도 처벌당하지 않는다" 등의 발언을 했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배씨가 국제 행사에서 구체적인 증거 없이 경솔한 발언을 해 국격을 훼손시켰다고 비판하는 등 논란이 일었다. 외교부는 ‘배씨의 주장으로 인한 국격 손상을 막기 위해 대응 조치를 했느냐’는 질문엔 답하지 않았다.

앞서 배씨는 지난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계속 정부에서 보냈다는 루머를 만들고 있어 말한다. 나는 OECD측에서 초대해 주셔서 갔다"며 지난 4월 6일 받은 OECD 포럼 연사 초청내용을 담은 메일 캡처본을 공개했다.

[윤희훈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