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경주시 새 어업지도선 문무대왕호 건조…8월께 배치

댓글0
연합뉴스

문무대왕호 조감도[경주시 제공=연합뉴스]



(경주=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경북 경주시가 소형 어업지도선을 대체할 새 배를 만든다.

경주시는 오는 8월까지 43억여원을 들여 83t급 해양복합행정선 문무대왕호를 만들어 배치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문무대왕호는 길이 33.5m, 너비 6m로 최대 30명이 탈 수 있다.

최대 속도는 시속 39㎞(21노트)다.

경주시는 현재 0.75t급 어업지도선 경북204호를 보유하고 있다.

이 배는 1990년 건조해 낡고 작아 불법 어선 단속이나 해난사고 대응에 어려움이 많았다.

시는 문무대왕호를 해안 측량이나 바다쓰레기 수거에도 활동할 방침이다.

이강우 시 경제산업국장은 "문무대왕호가 역사문화해양도시 경주를 알리는 데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ds1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연합뉴스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