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국감]"과학자가 '로봇물고기' 개발은 문제라고 얘기 했어야"

댓글0
野, 과기 연구기관 대상 국감서 '4대강 사업' 집중 질타..輿는 언급 안 해
[이데일리 이승현 기자] 과학기술 연구기관들을 대상으로 한 국회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들이 이명박 정부 때의 4대강 사업에 대한 문제점을 집중 제기했다.

최원식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은 16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에서 열린 국가과학기술연구회 및 소관 25개 출연연구기관 대상 국감에서 “과학과 정치가 잘못 만나면 국가가 피폐해지고 국민이 피해를 본다. 대표적인 사례가 4대강 사업과 로봇물고기(수질검사용 생체모방형 로봇)”라며 “물론 (이 사례는) 정치가 과학을 줄세운 것이지만, 과학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과학기술인이 정치에서 독립해 바른 판단을 하지 못하면 의미가 없다. 4대강 사업에서 (정부가) 로봇물고기 얘기를 할 때 ‘이건 문제가 있다’고 밝혔으면 국고가 낭비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당 최민희 의원은 ‘4대강 사업이 대운하’라고 주장한 한국건설기술연구원 소속 김이태 박사에 대한 징계철회와 명예회복 등을 주장하며 연구원 측과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김 박사는 지난 2008년 5월 인터넷 상에 ‘4대강 사업의 실체는 대운하 계획’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뒤 보안규정 위반과 품위유지 위반, 비밀엄수 위반 등의 이유로 소속 기관에서 정직 3개월의 징계를 받았다.

최 의원은 “우리는 김이태 박사 같은 사람을 ‘공익제보자’라고 생각한다”고 하자, 이태식 건설연 원장은 “저는 판단이 어렵다. 우리 규정으로는 공익제보자가 아니다”라고 맞섰다.

최 의원은 이에 “이러한 답변은 국민의 일반인식에 얼마나 어긋나는지 모르겠다”며 “4대강 사업이 대운하 사업의 꼼수라는 걸 밝힌 게 공익이 아니면 공익제보자는 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새정치민주의 홍의락 의원은 “한국 과학기술계의 문제는 로봇물고기와 이소연 박사로 대표된다”며 “로봇물고기 문제의 경우 정권 입맛에 맞게 4대강 사업의 (수질검사용으로) 둔갑시켰다가 이것이 문제가 되니 연구원만 징계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소연 박사는 우주경험 이후 후속연구 없이 홍보와 강연만 하다가 지쳐서 나갔다는 점에서 본인이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미방위 소속 여당 의원들은 이 자리에서 4대강 문제에 대해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