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스

제주 태풍 '다나스' 피해 2억4천500만원 추산

댓글0
연합뉴스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제24호 태풍 '다나스'의 영향으로 제주에서 2억4천500만원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제주도는 9일 도내 항·포구와 해안가 공공시설 등 16곳에서 태풍 피해가 확인돼 2억4천500만원의 재산피해를 본 것으로 추산했다.

서귀포시 법환동 해안에 해난 사고 예방을 위해 설치한 임시 등부표와 호안 전선 30m가 훼손돼 피해액이 1억원에 이른다.

서귀포시 하효항의 물양장 배후지 콘크리트 120㎡가 거센 파도에 부서지는 등 어항 시설과 해안가 건물 9곳도 파손돼 1억3천65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서귀포시 대정읍 해안도로 50m 등 도로 3곳과 신호등 2개가 강풍에 파손돼 850만원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밖에 서귀포시 성산읍 온평리 주택 마당이 침수됐다가 자체 복구됐다.

제주도는 이날 중장비를 동원해 일부 피해 지역에 널린 돌과 흙 등을 정리했으며 피해가 심한 곳은 추후 사업비를 마련해 복구에 나서기로 했다.

kos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서귀포=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태풍 '다나스'가 물러간 9일 오후 제주도 서귀포시 하효동 '쇠소깍' 해변으로 밀려온 돌과 흙을 서귀포시가 중장비를 동원해 정리하고 있다. 2013.10.9 koss@yna.co.kr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다른포토 더보기

전체 댓글 보기

많이 본 뉴스

쇼핑 핫아이템

AD